바카라시스템배팅 파워사다리 갓픽 파워볼 중국점 보는법 eos파워사다리엔트리 | 파워볼배당사이트 @ 파워볼알파고프로그램

바카라시스템배팅 파워사다리 갓픽 파워볼 중국점 보는법 eos파워사다리엔트리

바카라시스템배팅 파워사다리 갓픽 파워볼 중국점 보는법 eos파워사다리엔트리

그런데 전문가라는 eos엔트리파워볼 사람들이 엉터리예요.
TV에 보면 전문가들이 주식 그래프를 그리고 하는데, 주식이라는 걸
전혀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이에요.

주식이라는 건 내가 회사의 지분을 취득하는 건데, 그렇게 생각하는 사람이 없는 거예요.
그러니까 ‘나는 개미이기 때문에 못 한다’는 건 천만의 말씀이에요.

저도 그런 전문가이고 그런 파워볼 하는법 철학을 가지고 있습니다.
책에서 강조하신 게 ‘좋은 기업을 찾아서 장기투자를 하라’는 거였죠?

물론이죠. 동업하는 것과 똑같아요. 동업하게 되면 동업자가
어떤 사람인지 연구를 하잖아요.

예를 들어서 친구랑 커피숍을 차린다고 하면 골목의 상권이 어떤지, 월세가 얼마인지,
커피값으로 얼마를 받아야 하는지, 엄청나게 연구하죠?

주식도 그렇게 하는 거예요. 이 기업이 뭘 만들고 있는지,
무엇으로 매출이 일어났는지, 매출 성장률은 어떻게 되는지…

그런데 그런 거 생각 안 하고 그래프를 봐요. 가격을 맞추려고 해요.
그러니까 자신이 개미라고 해서 스스로 과소평가하지 말고 지금부터
그런 습관을 기르라고 이야기하는 거예요.

그렇게 투자하는 사람들은 희망이 생기게 돼요. 나도 노후 준비를 할 수 있구나,
부자가 될 수 있구나. 그러면 라이프가 바뀌게 돼요. 안 놀러가게 되고,
커피 안 사먹게 되고, 명품백 안 사게 되죠.

좋은 기업을 알아보려면 대차대조표, 손익계산서, 영업보고서 등을 살펴보라고 하셨어요.
그 과정이 자신 없으면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그래서 펀드 하라고 하는 거죠(웃음). 연금저축펀드는 세액공제 혜택도 있어요.
그런데 그런 건 다 안 들여다보죠.

이미 분석이 끝난 기업들-삼성, 엘지, 구글 같은 대기업의 주식을 조금이라도
가지고 있는 게 더 나을까요?

그런데 그렇게 못 하죠. 개인적으로 너무 돈이 없죠. 그러니까 펀드를 해야죠.
펀드에 가입할 때 유의할 사항은 없나요?

펀드 매니저가 막 샀다가 팔았다가 하지는 않는지, 회사가 장기투자 철학이 있는지 잘 봐야 돼요.
부채를 사지 말고 자산을 사라
자녀들에게 어떻게 경제 교육을 시키셨을지 궁금해요.

그렇게 거창하게 한 건 없어요. 그냥 우리 아이들이 행복하기를 바랐고요.
아이들은 부모님을 통해서 경제 교육을 받아요.

어렸을 때 주식이나 펀드를 경험하게 하셨나요?
아니요. 그런 건 안 하고 투자는 해줬죠. 대신에 아이들이 스스로 깨닫기를 바랐고,

경제적으로 ‘너 주식해야 된다’ 이런 이야기는 안 했어요.
일단 돈을 함부로 쓰지 말고 아끼고, 돈 없는 사람을 업신여기지 말라고 교육을 했죠.

그게 더 중요하죠. 돈을 함부로 쓰지 말고 그걸로 투자를 하고,
돈의 노예가 되지 말아야 된다고 가르쳐주는 게.

돈 없는 사람을 업신여기지 말아라’라고 가르치신 건, 저자님의 예전 경험과 관련이 있나요?
그런 게 아니고 미국에서는 당연히 이렇게 하는데 왜 한국은 이렇게 안 할까 하는
생각을 한 거예요.

한국에 와서 깜짝 놀란 거예요.
미국은 월급이 1억인 사람과 20억인 사람의 차이가 별로 없어요.

20억 있는 사람은 조금 좋은 집에 살겠지만 그것 빼고는 없어요.
그런데 한국은 부자인 걸 나타내고 싶어서 난리예요.

SNS에 올리고 와인도 몇 십만 원짜리 먹고… 그게 하나도 즐겁지 않아야 되거든요.
가난한 사람들도 많이 있는데 왜 그런 죄책감(guilty)을 안 느끼고,

나는 돈이 많으니까 그런 사람들과 다르다고 생각할까… 그리고 갑질하는 사람들 있잖아요.
운전기사한테 함부로 한다든가. 돈에 대해서 굉장히 잘못 배운 사람들이에요.

그런 사람들이 있으면 부자에 대해서 증오를 하게 돼요.
그러면 그 나라의 자본주의는 건강하지 않은 거예요.

어린 시절에 아버님의 사업이 힘들어졌고, 이후부터 돈의 소중함을 알게 되셨다면서요?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도 소개됐던 이야기인데요.

당시 경험이 아니었다면 지금과 다른 삶을 살고 계실까요?
그건 모르죠. 그것과 별개로 미국에서 많이 배웠어요.

미국은 진짜 터프하거든요. 적당히 살아가지고는 살아남을 수가 없죠.
대신에 부자가 될 수도 있죠. 다 양면이 있죠.

그래서 한국 사람들한테 알려주고 싶은 건 ‘다 부자가 될 수 있다, 걱정하지 마라,
그런데 생각을 바꿔야 된다,

어렸을 때부터 창업할 준비를 하고 취직할 준비하지 마라, 사교육하지 마라’ 그런 거예요.
공부 못해도 괜찮아요. 오히려 공부 못하는 걸 더 좋아해야 돼요.

부자 될 확률이 커지니까요. 그런데 이렇게 이야기하면 사람들이 안 믿어요.
조선시대 교육을 너무 깊게 받아서 공부 못하면 루저가 된다고 생각하거든요.

잘못된 교육이에요. 주위의 부자들을 보세요. 월급쟁이들이 있나. 공무원 중에서
부자가 있는지, 대기업에 취직한 사람 중에 부자가 있는지 보세요.

다 나타나 있는 건데 아직도 옛날의 그런 생각을 가지고 있는 거예요.
50~60대의 독자들도 지금부터 시작해서 10~20년 장기투자를 하면, 도움이 될까요?

도움이 되죠. 당연히 해야 되고요. 아이들한테도 가르쳐줘야 돼요.
나 혼자만 잘 되는 게 아니라 아이가 잘 돼야 나도 잘 돼요.

만약 나는 잘 됐는데 아이가 잘 안 되면 돈 다 뺏겨요. 그러니까 온 가족이 해야 돼요.
지금부터는 완전히 정신을 차려야 되고 과감해야 돼요.

과외도 끊고, 자동차가 2대면 1대로 줄이고, 쓸데없이 돈 쓰는 게 있으면
투자로 바꾸고. 그러면 전혀 문제가 안 되죠.

먼저 부채를 정리한 다음에 투자를 시작해야 되는 거죠?
네. 그런데 부채도 여러 가지가 있어요. 집을 사는 과정에서 부채가 생겼다면
그건 나쁜 부채가 아니죠.

내가 살기 위한 집이니까. 그런데 신용카드나 백화점으로 인해서 생긴 부채는
다 없애버려야 돼요.

백화점 자체를 가면 안 돼요. 아직도 자기가 중산층이라는 생각이 남아있는 거예요.
중산층 아니에요.

파워볼하는법 : 동행복권파워볼

파워사다리
파워사다리